새정치민주연합이 이상돈(중앙대) 안경환(서울대) 명예교수를 공동비상대책위원장으로 영입하는 ‘투톱 카드’를 꺼냈지만 당내 반발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박영선 새정치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12일 이 교수와 안 교수를 비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방안을 밝혔다. 진보와 보수 성향 인사를 안배해 균형감 있는 비대위 체제를 구축한다는 복안이었으나 논란이 거세지면서 사실상 동력을 잃은 형국이다.

특히 새누리당 비대위원을 지낸 이 교수의 영입이 논란을 촉발시켰다. 현재 이 교수는 박 대통령과 거리를 둬 오고 있는 상황. 하지만 당내 일각에선 박근혜 정권 출범을 도운 인사를 영입하는 데 완강하게 거부감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이날 오전만 해도 중립적 태도를 견지했지만 오후 들어 ‘(비대위원장 수락이) 상식적으로 어려워졌다’는 입장으로 돌아섰다.

안 교수 역시 비대위원장직에 부정적 의사를 내비쳤다. 자신의 거취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던 그는 이날 자택 앞에서 진을 치고 있던 취재진의 질문에 이미 제안을 거절했다는 요지의 답변을 내놨다.

이는 새누리당 지도부가 “안 교수가 이 교수와 공동위원장이 되는 것을 전제로 이미 수락했다”는 취지의 설명을 한 것과는 전혀 다른 내용이다.

한편 정청래 새정치연합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교수가 단독으로 비대위원장을 하는 것에 대해 의원들이 반대하니 ‘안 교수와 공동으로 하면 되지 않느냐’고 하는 얄팍한 술수” 라며 “당의 자존심을 재차 짓밟는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