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사실상 어렵다고 본다"…안경환도 부정적 입장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이 12일 이상돈 중앙대 명예교수와 안경환 서울대 명예교수를 공동 비대위원장으로 영입하는 '투톱' 카드를 꺼냈지만, 정작 당사자들은 당내 반발로 이를 수락하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는 등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이 교수는 1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객관적으로 본다면 (비대위원장을 맡기가)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사실상 어렵다고 본다"고 말했다.

특히 이 교수는 시간이 흘러도 당내 반발이 가라앉지 않는 것을 보면서 점점 더 부정적인 쪽으로 입장이 변하고 있다.

이 교수는 이날 오전만 해도 "내가 하고 싶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

하늘에 맡기는 것이다"라며 다소 중립적인 태도를 유지했다.

그러나 오후 들어서는 "하루이틀 사이에 동력을 다 상실했고, 사실상 어려워 졌다.

객관적으로 봐도 너무 맥이 빠졌다"면서 "당에서 연판장도 돌리고, 나 때문에 단식하겠다는 사람도 있다.

자연스럽게 안된다고 봐야 하지 않겠나"라고 비관적인 태도로 바뀌었다.

이 교수는 "내가 점령군도 아니고, 벼슬을 하겠다는 것도 아니다"라면서 "박 원내대표에게 미안한 마음 때문에 '못하겠다'는 의사를 전하지는 않았지만, 상식적으로 쉽지 않다"고 전했다.

안 교수도 비대위원장 영입 추진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이날 취재진의 전화에 일절 응하지 않는 등 입장을 드러내기를 극도로 꺼리던 안 교수는 자택 앞에서 진을 치던 기자들의 질문에 "역량이 없다.

못 한다는 입장을 예전부터 가지고 있었다"고 말하며 이미 제안을 거절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도부가 '안 교수가 이 교수와 공동위원장이 되는 것을 전제로 이미 수락을 했다'는 취지의 설명을 한 것과는 전혀 다른 입장이다.

박범계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한 진보쪽 인사가 다른 인사를 거론하며 '그 분이 공동위원장을 맡아주면 나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설명했다.

여기서 진보쪽 인사는 안 교수를, 다른 인사는 이 교수를 지칭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이처럼 의견이 엇갈리면서 일부에서는 이 교수 영입 추진에 대한 반발을 무마하고자 뒤늦게 안 교수 영입을 추진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정청래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교수가 단독으로 비대위원장을 하는 것에 대해 의원들이 반대하니까 안 교수와 공동으로 하면 되지 않느냐고 하는 얄팍한 술수"라며 "당의 자존심을 재차 짓밟는 행위"라고 반발했다.

그러나 당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이 교수와 안 교수의 경우 자신이 원하는 개혁을 당이 수용할 준비가 된다면 본인들이 수락 발표를 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이며 "다만 당에서 아직 준비가 다 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렇게(부정적으로) 말할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송진원 기자 hysup@yna.co.krs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