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과학부는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정보통신기술(ICT)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평창 ICT 동계올림픽 추진 TF'를 출범한다고 14일 밝혔다.

미래부는 이날 오후 4시 미래부 대회의실에서 윤종록 미래부 2차관, 장광수 한국정보화진흥원 원장, 이병남 평창올림픽 대회계획조정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 회의를 열었다.

최근 올림픽에서 ICT 기술은 경기결과 측정과 기록정보 제공 등 정보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관리하는 역할은 물론, 올림픽의 성공을 좌우하고 개최국의 기술력을 보여주는 핵심 요소로 꼽힌다.

미래부는 평창올림픽이 ICT 기반 '체험하고 즐기는 실감 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되는 동시에 사물인터넷, 5G 이동통신, UHD 등 국내 첨단 ICT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민·관·연 역량을 결집한 TF를 출범했다.

평창 ICT 올림픽 추진 TF는 미래부 제2차관이 단장을 맡고 미래부 실국장과 크리에이티브 플래너(CP), 유관기관, 평창올림픽대회조직위, 강원도청, 관련 기업, 스포츠·마케팅 및 ICT 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또 올해 안에 '평창 ICT 동계올림픽 세부추진계획'을 마련하고, 평창올림픽대회조직위에 ICT 분야 전문인력을 파견하는 등 조직위와 긴밀한 협조체계를 확립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 등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보고 싶은 서비스 등에 대한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도 병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