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을에 나경원 추천…서울시장 보선 '대리 설욕전' 추진

새누리당이 충남 서산·태안 재선거 후보자로 논란 끝에 한상률 전 국세청장을 공천했다.

동작을에는 나경원 전 의원을 추천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추가공모를 실시한다.

이번 후보 확정으로 새누리당의 7·30 재보선 공천은 사실상 마무리됐다.

다만 각종 권력형 비리 의혹에 연루됐던 한 전 청장 공천을 놓고는 당내 반대 여론이 이미 형성돼 있어 잡음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새누리당은 8일 여의도 당사에서 공천위원회를 열고 충남 서산·태안 지역 여론조사 경선 결과에 따라 이 지역 재선거에 한상률 전 국세청장을 후보자로 추천하기로 의결했다.

경기 수원병(팔달) 보궐선거에는 김용남 변호사를 공천했다.

김세연 사무부총장은 "한 전 청장이 더 많은 득표를 해서 일단 여론조사 경선 결과에 따라 후보로 의결했다"면서 "내일 오전 비대위에서 내려질 판단에 따라 조금 더 논의가 필요할 수 있다는 의견들이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김태흠 의원은 전날 "과거 여러 권력형 비리에 연루됐던 사람을 후보자로 선정하려는 것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며 한 전 청장 공천 추진에 반발, 공천위원직을 사퇴하기도 했다.

한 전 청장은 국세청 차장이던 2007년 전군표 당시 청장에게 인사를 부탁하며 자신의 부인을 통해 그림을 상납했다는 이른바 '그림 로비' 의혹에 연루됐지만, 지난 4월 대법원 판결에서 그림 전달을 알았다고 단정하기 어렵다는 취지의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한 관계자는 "여론조사 경선 결과를 뒤집을 명분은 없었지만, 비대위회의에서 한 전 청장 공천이 뒤집힐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현재로서는 공천이 이대로 확정될지 지켜봐야 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새누리당은 또 회의에서 경기 김포시에 홍철호 전 당협위원장을, 부산 해운대기장갑에는 배덕광 전 해운대구청장을 후보로 각각 확정했다.

서울 동작을 재선거는 나경원 전 의원을 영입하기로 했고,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에는 이중효 전 전남지사 후보를 공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나 전 의원은 동작을 출마에 대한 사실상 수용 입장을 이미 전달, 9일 국회에서 열리는 비상대책위원회에 참석해 최종 의사를 밝힐 예정이다.

나 전 의원 공천이 확정되면 동작을에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측근인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과 '서울시장 대리 설욕전'이 치러진다.

두 지역구에 대해선 9일 추가공모를 실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김세연 부총장은 "새누리당은 15개 재보선 지역에 대해 공천의 대부분을 마무리짓고 최종 절차가 남아있는 곳에 대해서도 내일 중 절차를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김연정 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