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TV 방송화면 캡처

/사진=KTV 방송화면 캡처

'세월호 특위' '이완영 의원' '세월호 국정조사'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의 세월호 특위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기관보고가 이틀째를 맞이한 가운데 일부 의원들이 졸거나 자리를 떠 가족대책위가 지적에 나섰다.

세월호 가족대책위원회는 지난 1일 국회에서 진행된 세월호 침몰사고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기관보고 모니터링 보고서를 통해 이완영 의원의 태도를 질타했다.

가족대책위는 "과연 국회가 세월호 사고에 대한 조사를 수행할 능력과 의지가 있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은 다른 의원의 질의 시간에 장시간 조는 모습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이완영 의원이) 국정조사 진행에 분통을 터뜨리는 유가족을 보고선 '경비는 뭐하나'라고 말해 조롱하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완영 의원실 보좌관은 "세월호 국조 특위를 준비하면서 보좌진과 의원 모두 밤을 새다시피 했다"며 "질문을 빠뜨린 것도 아니고 다른 의원 질의할 때 잠깐 졸 수 있는 것 아니냐"고 적반하장 식의 해명을 했다.

또 이완영 의원의 '경비는 뭐하나'라는 조롱하는 듯한 태도에 대해서는 "소란스러워질 때마다 경비원들이 계속 제지를 하던 상황이었다"며 "그래서 너무 시끄러워지길래 경비는 뭐하느냐고 한 것일 뿐 다른 뜻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완영 의원의 세월호 특위 태도 논란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완영 세월호 특위 태도 논란,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완영 태도 문제 많네. 세월호 특위가 제대로 될 지", "이완영 세월호 특위 태도 논란, 다른 의원 질의 시간때 졸아도 되는건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