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후 '전략적협력동반자관계' 격상 공동성명 채택
공동성명에 '한반도 비핵화' 명시할듯… FTA 조기타결도 모색
시주석 비즈니스포럼·서울대 강연, 펑여사 `소프트외교' 행보


박근혜 대통령은 3일 한국을 첫 국빈방문하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 관계의 발전방안과 북핵문제, 대일(對日)공조 방안 등을 논의한다.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1박2일의 일정으로 방한하는 시 주석의 방한은 지난해 6월 박 대통령의 국빈 방중에 대한 답방 형식이며, 두 정상의 5번째 공식 회동으로 북한 및 일본 방문보다 먼저 이뤄지는 것이다.

북핵위협과 일본의 과거사 도발 등으로 동북아 질서가 요동치는 가운데 이뤄지는 시 주석의 방한이 '전략적 협력동반자관계'를 한단계 끌어올려 양국 관계의 새 이정표로 기록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특히 한일, 중일, 미중 관계의 악화에 따른 동북아 불안의 해소와 북한 비핵화 문제, 우경화하는 일본에 대한 공조 등 양국 공동이익을 위한 상호협력의 확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앞서 친강(秦剛) 중국 외교부 대변인도 지난달말 시 주석의 방한을 발표하면서 "양국 지도자가 중한 양국의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새로운 단계로 올려놓게 될 것"이라며 "박 대통령과 양국 관계를 비롯해 공통적으로 관심을 두고 있는 중대한 국제, 지역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무엇보다 두 정상이 정상회담후 발표할 공동성명에서 최대 현안으로 꼽히는 북핵 문제와 관련해 어떤 메시지를 담을지 주목된다.

두 정상은 지난해 6월 회담에서 "유관 핵무기 개발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 및 세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 된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했다"는 문구를 '한중 미래비전 공동성명'에 담았다.

우리 정부는 이번 성명에는 '북한의 4차 핵실험 반대' 등 더욱 직접적이고 진전된 대북 메시지를 담을 것을 요청하며 물밑 조율중이나 중국 측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문구를 고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대통령이 지난 3월 헤이그 핵안보정상회담의 한중 정상회담에서 '비핵화의 실질전 진전'을 전제했지만 "대화 재개와 관련한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수 있다"고 한 만큼 중국이 의지를 가진 '6자회담을 통한 북핵협상'의 중요성도 성명에 담길 전망이다.

특히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의 훼손과 집단자위권 행사를 위한 헌법해석 변경 등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부의 도발에 대한 공동대처와 강력한 경고를 담은 메시지가 포함될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한미일 군사협력이 강화되는 기류 속에서 미국이 희망하는 고(高)고도 미사일방어체계인 '사드'(THAAD)의 한국 배치 문제에 관해 양측간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 밖에 두 정상은 지난해 한중 회담에서 약속한 양국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의 조기타결 비롯한 정치·경제·사회·문화 등 양국관계 전반에 걸친 관계격상 방안에 대해 폭넓게 토의할 것으로 관측된다.

방한 기간 시 주석은 첫날 박 대통령과의 단독·확대 정상회담과 국빈만찬을 하며 이틀째인 4일에는 양국 기업인 400여명이 참석하는 한중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해 10여분간 기조연설을 한다.

또 같은 날 국회를 찾아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나고 서울대에서 학생 500명을 대상으로 한 강연을 통해 한국 젊은세대와 소통한다.

부인 펑리위안 여사도 고궁관람이나 한국전통문화체험 등 행사를 소화하는 등 활발한 '소프트 외교' 행보를 펼친다.

조윤선 청와대 정무수석이 펑 여사의 의전을 전담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측은 시 주석의 방한에 맞춰 중국의 국보인 '판다' 를 임대형식으로 우리 측에 선물할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신지홍 기자 sh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