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장기 제도보완 필요성엔 공감

새누리당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30일 국회에서 주례회동을 하고 쟁점으로 떠오른 국회 인사청문제도 개선론 등 현안을 논의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제도를 10년 정도 운영하는 과정에서 미흡한 부분을 보완하고 장점을 발전시켜 가는 것을 큰 틀에서 고민해야 한다"면서 "인사청문제도는 21세기 문명국가에서 보편적인 제도는 사실 아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그러나 어차피 제도를 도입한 이상 좋은 취지를 살려가자는 입장이고 특정 정당에 유리하게끔 한다는 생각은 없다"면서 "청와대 인사시스템도 보완하고 국회도 현재 청문 제도를 보완하는 게 어떨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국민의 알 권리를 존중하는 가운데 문제점을 긍정적 차원에서 보완하는 게 어떨까 하는 이야기다.

꼭 바꿔야 한다는 취지는 아니다"면서 "근본적으로 문제를 점검해 좋은 것은 계승 발전하고 여야를 떠나 고민해보자는 취지"라고 거듭 취지를 설명했다.

박영선 원내대표는 그러나 "장기적 과제를 손보자는 데 동의한다"면서도 "청문회가 이렇게 된 원인제공에 있어서 새정치연합 입장에서는 동의하기 힘든 데가 있다"고 새누리당 요청을 사실상 반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특히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에게 참여정부 시절 넘겨받은 질문지 200개만 제대로 검증했다면 국회에서 더 할 게 없다고 말씀드렸고, 대통령께서 보완하겠다고 하셨다"면서 "1년반이 지났는데 아직도 잘 안되는 것 같다"면서 청와대 검증 문제를 거론했다.

그는 "참여정부 시절 인사수석실을 부활한다는 것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지만 문제는 허수아비 역할을 하면 안된다는 것"이라며 "인터넷으로만 검색해도 발견되는 문제를 제대로 검증 안 한 제도적 문제, 청와대 인사시스템 강화 문제, 선진 인사청문제도로 개선하는 부분 등은 얼마든지 동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회동에서 박 원내대표는 "어제가 이 원내대표 생일이었다"고 축하 인사를 건넸고, 이 원내대표는 "여야 원내지도부에 식사 대접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박경준 기자 kyungh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