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청문회 개선 주장, 부적격자 추천하고 엉뚱하게 제도탓"

새정치민주연합은 28일 인사청문 정국을 맞아 "박근혜 정부 2기 내각 후보자들의 흠결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면서 "엄중한 청문회를 통해 부적격 후보들을 걸러내겠다"고 본격적인 검증 공세를 예고했다.

특히 새정치연합은 최근 정홍원 국무총리의 유임이 국민에게 큰 실망을 줬다고 주장하며, 이로 인해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이 더 중요해졌다는 점을 내세웠다.

박범계 원내대변인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정 총리 유임은 윷놀이에 비유하면 '빽도 총리'와 마찬가지"라며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 다른 후보자들에 대한 검증이 더 철저히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유은혜 원내대변인도 "정 총리 유임은 세월호 참사에 대한 책임을 망각한 것"이라며 "내각 후보자들도 참사 후속대책을 맡을 인사들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국민이 제대로 판단하도록 엄중히 검증하겠다"고 강조했다.

여당의 청문회 개선 주장에 대해서는 "후보를 추천한 순간부터 국민의 검증이 시작되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사전검증에 실패해 부적격자를 추천하고 엉뚱하게 제도를 탓하면 안된다"고 일축했다.

청문회를 준비하는 위원들도 후보자들에 대해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를 이어갔다.

박홍근 의원은 김명수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에 대해 "2011년 교원대 산학협력단에 연구비 500만원을 신청하며 제자의 논문을 요약해 계획서를 제출한 의혹이 있다"며 "지난해 한 토론회에서는 '논문숫자로 실적을 평가하는 성과급제가 표절을 묵인하는 현상을 만든다'며 표절을 정부 탓으로 돌렸다"고 지적했다.

윤후덕 의원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 후보자 아들이 군복무 시절 주특기를 소총수에서 보급병으로 바꿨다며 특혜의혹을 제기했고, 김광진 의원은 한 후보자의 딸이 숙명여대 교직원으로 채용된 것을 두고 2010년 한 후보자가 합참의장일 때 이 학교가 학군단(ROTC)를 유치한 것에 대한 '보은'이 아니냐는 의혹을 내놨다.

최민희 의원은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병역특례 복무 때 교육훈련 및 연수를 목적으로 프랑스에 나가 박사과정을 밟으며 3차례 기간연장을 했다"며 "당시 병역법은 질병 등 부득이한 사유로만 기간을 연장하도록 했는데 이를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hysup@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