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장현 광주시장 후보 캠프, 압승 예상에 '환호'

4일 오후 전국 동시지방선거의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시장 후보가 압승을 거둘 것으로 나타나자 윤 후보 선거사무실은 축제 분위기에 빠졌다.

이날 오후 광주 서구 농성동 선거사무실에는 방송 3사의 출구조사를 앞두고 300여 명의 지지자들이 모여들었다.

새정치민주연합 임내현·이근우 광주시당 위원장과 김동철 의원, 천정배 선대위원장, 조영택 전 의원 등도 미리 사무실에 도착해 윤 후보를 기다렸다.

오후 6시 출구조사 결과 윤 후보가 59.2%로 31.6%를 얻은 무소속 강운태 후보를 앞선 것으로 나타나자 지지자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질렀다.

부인 손화정 여사와 함께 등장한 윤 후보는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를 묵묵히 지켜봤으며 눈시울이 붉게 젖기도 했다.

지지자들은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될 때마다 '윤장현'을 외치며 기뻐했고, 일부 여성 지지자들은 서로 얼싸안고 눈물을 흘렸다.

출구조사 결과 지지율 차이가 1~2% 날 것이라는 예상과 달리 압도적인 표차가 날 것으로 발표되자 지지자들은 믿기지 않는 듯 스마트폰으로 뉴스를 확인하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윤 후보는 "광주 시민의 선택에 대해 겸허하고 겸손한 마음으로 광주의 새로운 변화를 어떻게 펼쳐나갈지 고민하겠다"며 "아직은 최종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minu21@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