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라인 문책인사 와중
NLL 쟁점화 다시 시도
대포병레이더 작동안해
< 주민 대피 > 북한군이 우리 군 함정 인근에 포격 도발을 한 22일 오후 연평도 주민과 어린이들이 연평면사무소대피소에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 주민 대피 > 북한군이 우리 군 함정 인근에 포격 도발을 한 22일 오후 연평도 주민과 어린이들이 연평면사무소대피소에 대피해 있다. 연합뉴스

북한군이 22일 오후 서해 연평도 인근 바다에서 초계 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해군 유도탄 고속함 인근에 두 발의 포격을 가했다.

北, 연평도 우리 함정 인근에 2발 포격…軍, 5발 대응 사격·공군 전투기 발진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이날 오후 6시께 연평도 서남방 14㎞ 지점인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우리 측 해역에서 일상적인 정찰활동을 하던 함정 인근에 북한 포탄 두 발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우리 해군 함정은 곧바로 다섯 발의 포를 인근 NLL 북쪽 해상에 발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북한군이 지상에서 해안포로 도발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북한이 발사한 포는 우리 해군 함정으로부터 150여m 떨어진 해상에 떨어졌고 아군의 피해는 없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오후 6시20분께 인근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에 복귀하도록 했고, 연평도 주민을 긴급 대피하도록 하는 등 안전조치를 강화했다.

합참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공군 전투기를 발진시켰고 해군 함정도 대기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포격도발 당시 연평도에 배치된 대포병레이더가 작동하지 않은 시간이어서 포탄 발사 사실이 물기둥으로 인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은 북한의 도발 의도를 정밀 분석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지난 20일 서해 NLL을 넘은 북한 경비정과 단속정에 우리 군이 경고사격을 한 사건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도발을 감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당일 오후 4시 북한 단속정 1척과 경비정 2척이 잇따라 연평도 해상을 최대 0.7노티컬마일(1.1㎞)까지 침범해 우리 군으로부터 총 10발의 경고 사격을 받은 뒤 북측 해상으로 돌아간 바 있다. 당시 인근 해역에는 중국 어선 50여척이 조업을 하고 있었다.

이를 두고 북한 서남전선군사령부는 21일 공개보도문을 통해 “NLL 인근 지역에 함정을 내려보낸 것은 불법 조업 중인 중국 어선을 단속하려는 의도”라며 “괴뢰도당들이 조선 경비정과 단속정의 서해 NLL 침범 행위에 경고사격을 한 것을 ‘군사적 도발’로 규정한다”고 했다. 또 “서남전선군 사령부 관하 모든 타격수단의 직접적인 조준타격 대상이 될 것”이라며 우리 해군을 직접 위협했다.

해군 제2함대사령부는 이 같은 북한군의 도발에 입장자료를 내고 “북한은 서해 해상에서의 무모하고 교활한 NLL의 유명무실화 책동과 군사적 도발 위협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북한이 잇따라 NLL 지역 인근에서 도발을 감행하는 것은 최근 한국 정부가 세월호 사건과 안보라인 문책 인사를 하는 상황에서 NLL을 다시금 군사적인 쟁점수역으로 만들려는 의도로 보인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우리 정부 관계자(김민석 대변인)의 대북강경 발언 이후 북한의 남측에 대한 불쾌감이 상당히 높아졌다”며 “이번 도발은 저강도의 무력시위를 통해 불쾌감을 표현하고 우리 측의 반응을 알아보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