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북한이 22일 연평도 근해에서 초계 임무를 수행 중이던 우리 해군 함정 인근에 포격을 가한 것과 관련, 엄중 항의하는 내용의 전통문을 북측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국방부의 한 관계자는 이날 "군은 오늘 북한의 화력도발에 대해 저녁 8시20분께 서해지구 군통신선으로 북측 남북장성급회담 대표 앞으로 남북장성급회담 수석대표 명의의 전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전통문을 통해 북한의 화력도발 행위에 대해 엄중 경고하며, 모든 책임은 북측에 있음을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ho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