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조사 제의 일축…"손바닥으로 하늘가리겠다는 어리석은 행태"

국방부는 11일 소형 무인기 추락 사건은 자신과 무관하다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겠다는 어리석은 행태"라고 비난했다.

국방부는 이날 입장자료를 통해 "최근 발견된 소형 무인기가 북한의 소행임을 명백히 밝혀낸 우리측 조사결과에 대해 천안함 피격사건과 마찬가지로 책임을 회피하면서 상투적 변명으로 일관하는 북측의 태도에 매우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국방부는 "북측의 억지주장은 한미 공동조사전담팀의 과학적 조사 결과를 부정해 사태의 본질을 호도하고 우리 내부의 국론분열을 유도하려는 불손한 의도"라고 지적했다.

앞서 북한 국방위원회는 이날 '검열단 대변인 담화'를 통해 무인기 추락 사건이 북한 소행이라는 우리 정부의 발표를 '조작'이라고 주장하면서 이 사건에 대한 공동조사를 또다시 제의했다.

국방부는 "북측이 소위 국방위 검열단을 내세워 우리측에 공동조사를 요구하는 것은 마치 범법자가 자신이 저지른 범죄행위를 스스로 조사하겠다는 적반하장격의 억지주장으로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공동조사 제의를 일축했다.

국방부는 "북측은 억지주장을 즉시 철회하고 소위 국방위 검열단으로 하여금 소형 무인기를 불법적으로 침투시킨 도발행위를 포함해 지난 천안함 피격사건과 연평도 포격도발에 대한 철저한 자체 조사와 사과, 책임자 처벌을 실시하고, 앞으로 일체의 추가적 도발행위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ho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