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도발행위 중단 강력촉구…추가도발시 단호 대응"

합동참모본부는 우리 지역에서 잇따라 추락한 3대의 소형 무인기가 모두 북한 지역에서 발진한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9일 대북경고 성명을 발표했다.

합참은 이날 성명에서 "우리 군은 최근 발견된 북한 소형 무인기 3대의 비행경로를 분석한 결과 발진 지점과 복귀 지점이 모두 북한 지역(인 것)으로 확인했다"면서 "이는 정전협정과 남북불가침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명백한 군사 도발"이라고 비난했다.

합참은 "이러한 북한의 도발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면서 "소형 무인기를 포함한 모든 도발 행위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합참은 "앞으로도 북한이 추가 도발을 감행할 경우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경기도 파주와 서해 백령도, 강원도 삼척에서 지난 3∼4월 발견된 무인기 3대의 발진 지점과 복귀 지점이 모두 북한 지역으로 드러났다는 한미 공동조사 결과를 전날 발표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