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대남선전용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16일 정부가 북한의 무인기 공동조사 제안을 '대남심리전'으로 간주해 거부한 데 대해 '악랄한 비방중상'이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이날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이 15일 북한의 무인기 공동조사 제안에 대해 "대한민국 내 분열을 조장하기 위한 저급한 대남심리전"이라고 지적한 것을 거론하며 "실로 철면피하기 그지없는 궤변이고 또 하나의 악랄한 비방중상이며 적반하장의 극치가 아닐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남조선에서 무슨 사건이라는 것이 터질 때마다 그를 우리와 연계시키는 것은 괴뢰패당의 상투적 수법으로서 북남 대결을 추구하는 것 외 다름 아니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공공연한 파괴"라며 "우리는 그가 누구든 반공화국(반북) 대결정책에 매달리는 자들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만약 이번 무인기 사건과 관련한 소동이 모략이 아니라면 우리의 요구대로 사건의 진상을 명확히 밝히기 위한 실천적 조치들을 취하면 될 것"이라며 북한의 공동조사 제안을 수용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ljglor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