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는 14일 무인기 추락 사건이 북한 측 소행이라는 우리 정부의 발표를 반박하고 이 사건을 공동 조사하자고 제의했다.

북측 국방위 검열단은 이날 ‘무인기 사건의 북소행설은 철두철미 천안호 사건의 복사판’이라는 제목의 진상 공개장을 통해 우리 정부의 조사 결과가 “앞뒤가 맞지 않는 비과학적이고 비현실적인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이 공개장에 따르면 북측은 “우리 국방위원회 검열단은 남조선 당국이 아직까지 천안호 사건의 북소행설을 거둬들이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제2, 제3의 천안호 사건을 계속 날조해내고 있는 조건에서 이 모든 것을 해명할 용의가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어 “천안호 사건을 포함한 모든 북소행 관련 사건들을 공동조사하자는 우리의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며 “진상조사에는 남조선의 국가안보를 총괄하는 청와대 김장수 안보실장이 남측을 대표해 나오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