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의원직 사퇴도 거론 vs 정청래 "與 매카시즘 광풍"

최근 잇따라 발견된 무인기의 출처가 북한이 아닐 가능성이 크다는 새정치민주연합 정청래 의원의 발언을 놓고 14일 새누리당과 정 의원이 날 선 공방을 벌였다.

그러나 정 의원의 소속 정당인 새정치연합은 정 의원 발언이 당론과 무관하다며 선 긋기에 나서 주목된다.

새누리당은 정 의원의 발언을 과거 '천안함 침몰 원인이 북한의 공격이 아니다'라는 일부 야권의 주장에 준하는 언사로 규정, 야당의 공식 입장 표명과 정 의원 징계를 촉구했다.

또 항적 조사 결과 북한 소행이 확인되면 정 의원이 의원직을 사퇴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황우여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천안함 사건을 비롯해 안보 사건이 있을 때마다 야권은 앞장서 음모론을 제기했다"며 새정치연합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김태흠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정 의원이 국민을 희롱하고 국론을 분열시켜 북한의 김정은을 기쁘게 하는데 앞장서고 있다"면서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친북세력 주장에 힘을 싣는 것은 친북세력임을 자인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김 원내대변인은 "정 의원은 향후 북한의 소행으로 밝혀지면 의원직 사퇴 등 상응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기호 최고위원도 "새민련 의원이 황당하고 어이없는 주장을 하니까 새민련이 '도로민주당', '종북숙주당'으로 비판받는 것"이라며 "남남 갈등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북한의 김정은만 흐뭇하게 할 뿐"이라고 주장했다.

심재철 최고위원은 "국방부 발표를 보고도 북한 소행이 아니라고 하는 정청래 의원은 어느 나라 사람이냐"며 새정치연합에 정 의원의 자체 징계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새정치연합은 "정 의원의 발언은 당의 입장과 무관하다"고 거리를 두면서 거듭 정부의 '무능한 대응'만을 비판했다.

이윤석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무인기에 대한 정 의원의 발언은 당의 입장과는 무관한 정 의원 개인의 생각일 뿐"이라며 "새정치연합은 그동안 무인기의 진위에 대해 군과 정보 당국의 무능한 대응을 한결같이 지적했다"고 강조했다.

이는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 의원의 발언이 '제2의 천안함 논란'으로 비화하지 않을까 걱정하는 당내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국회 국방위 소속 한 야당 의원은 "무인기가 북한에서 온 게 명백하다고 보는데, 정 의원이 어떤 근거로 그렇게 말했는지 모르겠다"면서 "북한이 소형 무인기를 만든 게 7~8년이 넘는데 왜 그렇게 얘기했는지 이해 안 간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정 의원은 새누리당의 주장을 '매카시즘(반공산주의 이념선동) 광풍'으로 규정하며 새누리당의 공식 사과를 촉구하는 등 자당의 대응과는 사뭇 다른 태도를 보였다.

정 의원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무인기 논란에 대해 질의했을 뿐 북한 것이 아니라고 확정적으로 단 한마디도 말한 바 없다"며 "정당한 의정 활동을 매카시즘 광풍으로 몰고 가는 새누리당에 정중히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제기한 가능성을 정부가 말끔하게 해소하면 될 일이다.

북한 무인기가 청와대 영공까지 침탈했다면 이는 국방부 장관을 해임해야 한다"며 조속한 항적 좌표 공개를 촉구했다.

,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송진원 기자 leslie@yna.co.krs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