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공동대표는 4일 오전 청와대 면회실을 방문,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직접 신청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청와대 면회실 2층에서 면담신청서를 직접 작성, 박 대통령과의 회동을 요청하고 청와대 박준우 정무수석과 15분간 대화하면서 오는 7일까지 이에 대해 답변해 줄 것을 요구했다.

안 대표의 청와대 방문은 지난달 30일 박 대통령에게 기초선거 무공천 등 정국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을 제안한 지 엿새 만이다. 제1 야당의 대표가 청와대를 직접 찾아가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구한 것은 아주 이례적이고 파격적인 일이다.

안 대표는 박 수석에게 "그동안 기자회견과 국회 대표연설, 국무총리나 청와대 정무수석 면담, 그밖에 여러 회의 때 국정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대통령과 만나서 대화하고자 하는 뜻을 밝혔는데 아무 반응이 없어 국민의 한 사람 자격으로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하고 싶다는 뜻을 전하기 위해 왔다"고 밝혔다고 새정치연합 박광온 대변인이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