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선거 무공천 답 달라"
민원 신청서 직접 작성
최고위원들 "명운 걸고 싸워라"
< 강경파에 떠밀려? >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4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신청하러 청와대 면회실로 가기 전 기자회견을 위해 영빈관 앞 분수대 광장으로 가고 있다. 연합뉴스

< 강경파에 떠밀려? >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4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신청하러 청와대 면회실로 가기 전 기자회견을 위해 영빈관 앞 분수대 광장으로 가고 있다. 연합뉴스

안철수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가 4일 청와대를 방문해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신청했다. 제1야당 대표가 대통령을 만나기 위해 직접 청와대 민원실까지 찾아가 면담 신청서를 작성한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다만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김관영 비서실장을 통해 청와대 측에 일정을 알렸고 박준우 청와대 정무수석이 민원실로 나와 안 대표를 맞았다.

안 대표는 박 수석에게 “그동안 여러 차례에 걸쳐 국정 현안을 논의하고자 대통령과 만나 대화하고자 하는 뜻을 밝혔는데 아무 반응이 없어 국민 한 사람의 자격으로 대통령과 만나 이야기하고 싶다는 뜻을 전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또 기초선거 정당 공천 폐지 문제에 대해 “서로 다른 규칙을 갖고 선거를 치르면 대단히 비정상적인 선거가 될 것”이라며 “박 대통령께서 이 문제를 먼저 말씀하셨으니까 말씀하신 분이 푸는 것이 옳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이어 “3자가 되든, 4자가 되든 장소나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만났으면 좋겠다”며 “다음주 월요일(7일)까지 (회동) 가부만이라도 말씀을 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에 박 수석은 “대통령께 보고 드리고 답을 드리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정치권에서는 안 대표의 이날 전격적인 청와대 방문이 청와대의 ‘불통’을 부각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고 있다.

안 대표가 ‘기초 무공천’에 반발하는 당내 강경파에 떠밀려 청와대행을 결정한 게 아니냐는 분석도 있다. 서울시청 앞에서 장외 농성을 벌이고 있는 신경민·양승조·우원식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1991년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13일간의 목숨을 건 단식을 통해 만들어낸 풀뿌리 지방자치선거 제도를 지켜야 한다”며 “기초선거 정당 공천 폐지 관철을 위해 (당 지도부가) 명운을 걸고 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치권 관계자는 “안 대표는 삭발 단식 등 과거 야당의 전통적인 투쟁 방식이 과연 얼마나 효과적인지에 의구심을 갖고 있다”며 “굳이 그런 방법이 아니더라도 정부·여당을 압박할 수 있는 길을 찾고 있다”고 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