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가 북한의 대규모 해상 사격훈련을 도발 행위로 규정하면서 강도 높게 비판했다. 척 헤이글 미국 국방장관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서해 북방한계선(NLL) 포격에 대해 “북한의 도발적 행동은 위험하며 당장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도 “북한의 지속적인 위협과 도발이 동아시아에서 긴장을 조성하고 스스로 고립을 가중시키고 있다”며 “북한에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지역 평화를 위협하는 행위를 삼갈 것을 재차 촉구한다”고 말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