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31일 낮 12시15분께 서해 북방한계선(NLL) 이북 해상에서 해상사격 훈련을 시작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합참은 "북한군은 오늘 이미 우리 측에 통보한 대로 NLL 이북 해역으로 사격훈련을 시작했다"면서 "우리 군은 북한군의 사격 훈련을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의 한 소식통은 "북한이 해안포로 추정되는 포탄 3발을 먼저 쏜 것으로 추정되며 백령도 북쪽 NLL 해상에 떨어졌다"면서 "현재 북한군의 포 사격은 계속 되고 있다"고 전했다.

북한이 발사한 포탄은 아직 NLL 이남 해상으로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북한 서남전선사령부는 이날 오전 우리 해군 2함대에 전화통지문을 보내 NLL 인근 해상 7개 지점에 해상사격구역을 설정, 이날 중 사격훈련을 하겠다고 통보했다.

북한은 NLL 인근 장산곶과 옹진반도, 강령반도의 해안가를 비롯한 서해 기린도, 월내도, 대수압도 등에 해안포 900여 문을 배치해 놓고 있다. 해주 일원에 배치된 해안포만 100여 문에 이른다.

해안포는 사거리 27km의 130mm, 사거리 12km의 76.2mm가 대표적이며 일부 지역에는 사거리 27km의 152mm 지상곡사포(평곡사포)가 배치되어 있다.

북한이 이렇게 해상사격구역을 광범위하게 설정하고 실제 훈련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따라서 북한의 이번 도발이 어떤 의도를 가지고 있는 지 해석이 분분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동해에서 실시되고 있는 한·미 군사훈련에 대한 대응 성격으로 보고 있다.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2014년 쌍용훈련'은 이날 오전에도 경북 포항 북구 송라면 일대에서 진행되고 있다. 이번 쌍용훈련은 한·미 해병대와 해군의 상륙작전 수행능력 숙달과 상호 운용성 향상을 위한 훈련으로 지난 27일부터 오는 4월 7일까지 계속된다.

아울러 박근혜 대통령이 독일 드레스덴에서 남북관계 개선을 골자로 한 선언을 한데 대해 우회적으로 동참할 의사가 없음을 내비친 것이란 해석도 나오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