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2010년 8월 때와는 달리 300여발 대응사격

북한이 31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북쪽 해상 7개 지점을 해상사격구역으로 설정하고 이날 오후 일제히 포사격을 가해 군사적 긴장 수위가 급상승하고 있다.

북한은 이날 낮 12시15분부터 오후 3시30분까지 자신들이 설정한 7개지역에서 총 8차례에 걸쳐 해안포와 방사포 등 총 500여발을 발사했다.

특히 이 중 100여발은 NLL 이남 우리측 수역에 떨어져 우리 군이 300여발의 대응 포격에 나서기도 했다.

북한이 선포한 해상사격구역은 백령도 북쪽 등산곶 앞 NLL 해상에서부터 연평도 북쪽 NLL 근처인 북한 섬 대수압도에 이르는 7개 구역이다.

이 중 백령도 쪽에서 먼저 사격 훈련을 시작했다.

북한이 사실상 NLL 전체 해상에서 동시에 도발적 행위를 하면서 군사적 긴장 수위를 최고로 끌어올린 것은 NLL을 분쟁수역화 하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우선 풀이된다.

또 현재 진행 중인 한미연합훈련인 독수리 연습에 대응하고 노동미사일 발사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를 중심으로 벌어지는 대북제재 움직임에 반발한 '무력시위' 성격이 있는 것으로 군은 분석하고 있다.

군은 북한군 해안포탄이 우리 측 관할수역인 NLL 이남 해상 또는 서북 5개 섬 인근 해상으로 떨어질 것에 대비해 대북 감시 및 대응태세를 강화했다.

실제 이날 발사된 500여발 중 100여발이 NLL 이남 수역에 떨어졌고, 우리 군은 NLL 이남 지역에 떨어진 북한 포탄의 3배 가량인 300여발의 자주포 포탄을 NLL 이북 해상으로 대응포격 했다.

우리 군은 북한이 지난 2010년 8월 서해상으로 117발의 해안포를 사격해 이 가운데 10여 발이 백령도 북쪽 NLL 이남 1∼2㎞ 해상으로 떨어질 당시에는 대응사격을 하지 않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같은해 1월 북한이 백령도와 대청도 인근 NLL의 북한 쪽 해상으로 최대 100여 발의 해안포를 쏠 때는 벌컨포로 대응 사격을 했다.

북한은 1999년 NLL 남쪽 해상을 자신들의 해상군사수역이라고 선포한 바 있다.

국방대학교 국가안전보장문제연구소는 최근 발간한 '올해 3대 안보위협 예측' 보고서를 통해 "북한은 NLL을 분쟁 수역으로 공론화해서 국제사회의 관심을 끌고 미국을 협상 테이블로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면서 "특히 북한을 주권국가로서의 위상을 높일 수 있는 계기로 활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관측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three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