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혜영 "무상버스 논쟁만 촉발" 김상곤 정면 비판

정치권에서 ‘경기도 버스 공영제’를 처음으로 제안하며 경기지사에 출마한 원혜영 민주당 의원(사진)이 최근 함께 레이스에 뛰어든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의 ‘무상 버스’ 공약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원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감스럽게도 김상곤 출마자는 버스 공영제가 가지고 있는 공공성이라는 가치를 도외시한 채 ‘무료 대중교통’을 주장함으로써 이른바 ‘공짜 버스’ 논쟁을 촉발시켰다”고 지적했다.

원 의원은 “‘공짜 버스’로 경기도가 부담해야 할 재정이 연간 1조5000억원에 달한다”며 “실현 가능성에 대해 전혀 공감대를 얻을 수 없는 논란거리로 전락했다”고 했다. 원 의원은 자신이 내놓은 버스 공영제에 대해선 “먼저 ‘경기 대중교통공사’를 설립해 도영 및 시영 버스를 단계적으로 늘리고 수도권 대중 교통과의 연계를 강화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호기 기자 h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