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기념식 독립유공자 환담서 언급
"혁명보다 혁신·개혁이 더 어려워"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제95주년 3·1절을 맞아 "통일이 3·1 정신을 이 시대에 이어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3·1절 기념식 참석에 앞서 독립유공자 등과 만나 환담하며 "통일은 분단 극복을 넘어 남북한 주민 모두가 행복한 한반도를 만들고 동북아시아 평화·번영에 기여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통령은 또 "3·1 독립선언서를 보면 `남을 파괴하는 게 아니라 자기를 세우는 게 우리 소임'이고, '우리의 독립은 세계 평화와 인류행복을 위한 것, 부자연을 바로잡으려는 것'이란 등의 내용이 있어 다시 읽어봐도 감명이 깊다"며 "우린 조상으로부터 DNA뿐만 아니라 그런 가치관도 물려받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독립한 나라를 조상으로부터 물려받은 우리는 경제·사회체질을 바꿔 지속 가능한 나라를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혁명보다 혁신과 개혁이 더 어렵다고 한다"며 "남녀노소 힘을 합쳐 독립을 이뤘는데, 혁신도 국민이 동참해 힘을 모으지 않으면 어려운 만큼 국민 개개인이 혁신자가 돼 평화통일로 나아갈 수 있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