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절 기념사 메시지 분석…"한일관계 추가악화 가능성"

일본 언론들은 1일 박근혜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를 비중 있게 보도하면서 기념사에 담긴 대일 메시지가 일본 정부의 고노(河野)담화 검증 행보에 대한 견제에 방점을 찍었다고 일제히 평가했다.

고노담화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에 입각해 1993년 8월4일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한 담화로, 군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한 것이다.

교도통신은 "박 대통령이 연설에서 위안부 문제에 대해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일본에서 고노담화 수정 움직임이 나오는 가운데, 일한관계의 초점을 이 문제의 해결에 맞추고 대응을 요구한 모양새"라고 평가했다.

아사히 신문은 박 대통령이 '과오를 인정하지 못하는 지도자는 새로운 미래를 열어갈 수 없다'고 지적한 점을 들어 "아베 정권의 대응에 따라서는 일한관계가 더 악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박 대통령이 "이제 55명 밖에 남지않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상처는 당연히 치유받아야 한다"고 밝힌 데 대해 사과와 보상 등 조치를 취할 것을 일본 측에 촉구한 것으로 해석했다.

도쿄신문은 박 대통령이 한일관계 개선을 위해서는 역사인식 문제에서 아베 총리가 정치적 결단을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고 분석하고, 이달 말 네덜란드에서 열리는 핵안보정상회의를 계기로 한 한일정상의 접촉 가능성이 더욱 유동적이게 됐다고 평가했다.

NHK는 박 대통령이 '가해자와 피해자라는 역사적 입장은 천년의 역사가 흘러도 변할 수 없다'는 작년 3·1절 기념사 발언과 같은 엄격한 발언은 하지 않았지만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일본의 대응을 거듭 요구했다고 전했다.

아베 정권은 정부에 검증팀을 설치해 피해자 증언의 진실성, 한일간 담화 문안 조정여부 등을 중심으로 고노담화 작성과정을 검증하기로 했다.

(도쿄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jhch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