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1일 2월 임시국회에서 결국 기초연금법 처리가 무산된 것은 6·4 지방선거의 표만 계산한 민주당의 정략 탓이라며 책임론을 제기했다.

함진규 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의 반대로 인해 법안처리가 무산된 데 대해 죄송스러움과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면서 "450만 모든 어르신과 나아가 우리 국민 모두의 기대를 저버린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함 대변인은 "기초연금법 통과가 무산된 것은 어르신 복지마저 정쟁의 수단으로 악용한 민주당의 책임"이라면서 "'불효 정당'으로도 모자라 국회를 '불효 국회'로 만든 데 대한 엄중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은희 원내대변인도 "진정으로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생각한다면 기초연금법안 처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면서 "그러나 민주당은 자신들의 주장만 옳다며 마지막까지 이를 외면했다"고 주장했다.

새누리당은 기초연금의 7월 시행을 위해서는 대상자 선정, 체계 정비 등 당장 준비에 착수해야 하는 만큼 '원포인트 국회' 개최 방안을 야당과 협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새누리당 아울러 기초선거 정당 공천 폐지에 대한 결단도 내리지 못하고 출마자와 유권자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미 기초단체장은 예비후보 등록을 받고 있고, 2일부터는 기초의원 예비후보 신청을 하게 돼 있다"면서 "기초공천 폐지의 부작용은 생각지 않고 정치적 유불리 계산만 하느라 오락가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안철수 신당과 연대를 위해 결정을 내리지 못하는 것이라면 제1야당이기를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