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경비정, 서해 NLL 세차례 침범

남북 이산가족 상봉 일정이 진행되는 가운데 북한 경비정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했다가 돌아갔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24일 밤 10시56분 북한군 420t급 경비정 한 척이 연평도 서방 13노티컬마일(약 23.4㎞) 해상에서 NLL을 세 차례 침범했다”고 말했다. 해군은 즉각 고속정 등 대비전력을 출동시켰고 별다른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북한 경비정은 24일 밤 10시56분 처음 NLL을 넘었고, 2차로 11시46분, 3차로 25일 0시25분께 남하했다. 우리 해군이 10차례 ‘북상하지 않으면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방송을 하자 북한 경비정은 지그재그 형태로 퇴각, 새벽 2시30분께 최종 북상했다. 군 당국은 이산상봉이 진행 중이고 24일 한·미 연합훈련인 키리졸브 연습이 시작된 시점에서 북한이 우리 군의 대응태세를 알아보고 군사적 긴장을 고조하려는 목적을 갖고 경비정을 내려보낸 것으로 보고 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