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 영입도 여의치 않아
새정치연합 "기초 공천 않겠다"…민주 '곤혹'

안철수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운영위원장(사진)이 6·4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고 24일 발표했다. 새누리당이 대선 공약을 뒤집고 공천 유지 쪽으로 가닥을 잡았고, 민주당도 같은 움직임을 보이자 차별화에 나섰다는 게 정치권의 분석이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가 지난 대선 때 여야 대선후보들의 공약이었음을 언급한 뒤 “정치의 근본인 ‘약속과 신뢰’를 지키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정당 공천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지금 여당은 그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던지고 공약 이행 대신 상향식 공천이라는 동문서답을 내놓았다”며 “가장 중요한 대선 공약조차 지키지 않았는데, 중앙당이나 지역구 의원의 영향력 없이 진정한 상향 공천을 이룬다는 약속은 지킬 것이라고 보느냐”고 지적했다.

새정치연합이 기초선거 후보 무공천을 들고 나온 것은 국민과의 약속이라는 명분과 인재 영입 어려움이란 현실을 동시에 고려한 것으로 정치권은 분석한다. ‘국민과의 약속=새정치’를 강조하며 지방선거에서 승부수를 띄웠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곤혹스러운 상황이다. ‘정당공천 유지’ 쪽으로 흐르는 민주당으로선 ‘약속 이행’이라는 명분과 ‘새정치’라는 아젠다에서 안 위원장에게 또다시 밀리는 상황이 됐다.

김재후 기자 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