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난립 또는 단일화 가능성…신당 동력에 영향력 주목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이 6·4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해 공천을 하지 않겠다고 24일 밝힘에 따라 새정치연합 소속 광주·전남 입지자들이 혼란에 빠졌다.

새정치연합 소속으로 기초단체장 출마를 선언하는 등 출마를 준비하는 정치인들은 "앞으로 거취를 어떻게 정해야 하느냐"며 정국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새정치연합 소속으로 광주 광산구청장 출마를 선언한 송경종 광주시의원은 "안 의원이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공천을 (할 줄 알았는데) 하지 않겠다는 소식을 들으니 일단 혼란스럽다"며 "후보가 난립하지 않으려면 자체적으로 후보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새정치연합은 국회의원 의석수가 5석이 안 되기 때문에 일률적인 정당 기호를 부여받지 못하지만 후보들이 정당 표방은 자유롭게 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소속 기초단체장 출마를 준비 중인 A씨는 "새정치연합 공천을 받으면 민주당과 경쟁력이 있다고 판단해 출마를 준비했는데 안의원이 돌연 공천을 하지 않기로 해 충격"이라며 "공천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새정치연합 소속 후보들이 난립하면 필패가 예상된다"며 허탈한 모습을 내비쳤다.

이에 따라 광주·전남에서 새정치연합 소속으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출마를 준비하는 정치인들이 후보단일화를 꾀할 가능성이 예상되지만, 단일화를 놓고 정치적 이해관계가 맞서면 파열음도 예상된다.

안철수 의원이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공천을 하지 않기로 한 것은 기초선거 정당공천제를 폐지하지 않으려 하는 새누리당 등과 비교해 '정치적 명분'을 확보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기초단체장 정당공천을 검토하는 민주당과 차별화를 시도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안 의원이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정당공천을 하지 않는 것이 신당 동력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새정치연합 하부조직을 다지는 데는 한계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가운데 '국민과 약속을 지켰다'는 정치적 명분을 바탕으로 지지세를 확보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지방정가의 한 관계자는 "새정치연합이 풀뿌리 조직을 꾸리는 데는 지장이 있겠지만, 정치적 명분은 얻었다고 본다"며 "안 의원이 기존 구상대로 광역단체장, 특히 광주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 집중하겠다는 의지가 읽힌다"고 분석했다.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shch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