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약불이행 與, 상향공천은 지킬까…국민 분노할 일"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 안철수 중앙운영위원장은 24일 오는 6·4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 후보를 공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기초선거 정당공천 폐지가 지난 대선 때 여야 대선후보의 공약이었음을 언급한 뒤 "정치의 근본인 '약속과 신뢰'를 지키기 위해 이번 지방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정당공천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의 이 같은 선택은 대선공약을 이행하지 않고 기초선거 정당공천 쪽으로 사실상 결정했거나, 기울고 있는 새누리당 및 민주당과 차별화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과의 약속을 중시하는 '새정치'를 강조함으로써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종의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도 해석된다.

또 신당 창당 과정에 기초단체장 및 기초의원 후보 영입이 쉽지 않다는 현실적 요인이 작용한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안 위원장은 "지금 여당은 그 약속을 헌신짝처럼 내던지고, 공약 이행 대신 상향식 공천이라는 동문서답을 내놓았다"면서 "가장 중요한 대선공약조차 지키지 않았는데, 중앙당이나 지역구 의원의 영향력없이 정말 진정한 상향공천을 이룬다는 약속은 지킬 것이라고 보느냐"라고 따졌다.

또 "대체 이번 지방선거에서 약속을 지키지 못할 어떤 다른 상황이 발생했는가"라며 "더 이상 이런 정치는 계속 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안 위원장은 여당의 결정에 대해 "어떤 잘못을 해도 선택받을 것이라는 오만이 깔려 있다.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는 것"이라고 비판한 뒤 "국민께서 분노하셔야 할 일"이라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 여당과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약속의 정치, 신뢰의 정치는 이제 포기하시는 것인가.

국민에 드린 약속은 언제든지 버려질 수 있는 것이라고 생각하는가"라며 답변을 요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병수 송진원 기자 bingsoo@yna.co.krs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