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창당을 추진중인 '새정치신당'(가칭) 창당준비위원회의 법적 대표를 맡을 것으로 보인다.

안 의원 측 창당 준비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 김성식 공동위원장은 12일 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창준위 법적대표 문제와 관련, "새정치의 실질적, 중심적 역할을 해온 분이 창준위 단계부터 제도적으로 전면에 나서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데 (새정추 내부에서)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안 의원을 가리키는 말이냐'는 질문에 "그동안 새정치의 중심 역할을 해왔고 앞으로도 할 사람이 누구인지 기자들의 판단에 맡기겠다"며 사실상 시인했다.

새정추는 또 창준위의 최고 의결기구로 중앙운영위원회를 두기로 하고, 공동위원장단 회의를 거쳐 안 의원을 중앙운영위원장으로 하는 단일안을 마련, 오는 17일 창준위 발기인대회에 상정해 선출할 방침이다.

중앙운영위원장은 창준위의 법적 대표로서 창준위 공동위원장을 겸하게 된다.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송진원 기자 firstcircl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