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논평하지 않아

민주당 등 야권은 7일 법원이 지난 2009년 쌍용차 대량해고 사태 때 해고된 노동자들이 회사를 상대로 낸 해고무효확인 소송에서 해고 조치는 무효라고 판결한 것에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민주당 한정애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무리하고 납득할 수 없는 과정에서 발생한 구조조정을 약자인 노동자가 무조건 감수하라는 것은 사회 정의의 원칙에 어긋난다"며 "이번 판결은 사법 정의가 살아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번 판결이 우리 사회 약자들의 권익과 권리가 더 확장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며 "박근혜 대통령도 대선 당시 쌍용차 해고자 문제 해결에 나서기로 약속한 만큼 적극적인 자세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도 국회 브리핑에서 "수많은 아픔과 희생을 거쳐 5년 만에 받아낸 최소한의 상식적인 판결"이라며 "박 대통령은 국민 앞에 약속한 쌍용차 국정조사를 즉각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변인은 "황당하게 일터를 뺏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어 부당해고에 저항한 고인들을 생각해 쌍용차는 이번 판결을 겸허히 수용하라"며 "모든 기업에서 일방적인 정리해고가 남용되지 않게 하는 반성의 계기가 되기 바란다"고 밝혔다.

무소속 안철수 의원 측 신당 창당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 금태섭 대변인은 논평에서 "사측이 상고하는 대신 이번 판결을 수용하기 기대한다"며 "해고노동자를 상대로 한 거액의 손해배상청구에 대해서도 전향적 조치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새누리당은 해고무효 소송 판결과 관련, 별도의 논평을 하지 않았다.

,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박경준 기자 san@yna.co.krkj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