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안철수 의원은 7일 국회의원 소선거구제 개혁, 대통령선거 결선투표제 도입, 다당제 정착 제도개편을 위한 정책 연대를 여야 정치권에 제의했다.

안 의원은 이날 창당실무준비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 회의에 참석해 "국익과 민생을 위해서는 어떤 협력과 연대도, 누구와도 마다하지 않을 것이지만 정치공학적 선거연대는 없을 것"이라며 "오히려 더 정공법으로 제도적 개혁에 더 관심을 두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국회의원 소선거구제 개혁, 그리고 대통령 선거의 결선투표제 도입, 그것 외에도 여러가지 다당제를 정착하기 위한 제도적 개편들, 그런 문제들을 풀어서 민심을 반영하지 못하는 문제를 제도적으로 보완하는 것이 정공법이고 옳은 방법"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부터라도 그런 제도적 개혁에 뜻을 모으고 정책적 연대가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최근 수십년간의 기득권 정치 체제가 깨질 것이라는 확신을 느끼게 됐다"며 "거대 양당의 근거없는 비방이 더욱 드세지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매년 수백억씩 국고보조금을 받고 대부분 국회의원을 갖고 계신 커다란 정당들이 국민 지지를 제외하고는 아무 것도 없는 저희를 그렇게 경계하고 또 비방하는 모습은 국민 보시기에 결코 아름답지 못할 것"이라고 반박했다.

안 의원은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가기관 대선개입 의혹 특검 도입과 관련된 민주당과의 연대에 대한 질문을 받고 "좀 더 할 수 있는 방법들을 찾아봐야죠"라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과 안 의원은 종교·시민단체들과 함께 특검 도입을 위해 공조키로 합의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