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정추 "정치공학적 선거승리 위한 연대 안해"

3월 창당을 선언한 무소속 안철수 의원이 '새정치신당'의 서울시당 창당 작업을 직접 맡기로 잠정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 의원 측 창당 준비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는 3일 회의에서 시·도별 창당준비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한 창당준비단을 꾸리기로 하고 안 의원을 포함한 공동위원장단이 지역별 준비단을 맡아 이끌기로 했다.

서울시당 준비단의 경우 안 의원이 직접 챙기고, 경기도당은 이계안 공동위원장과 송호창 소통위원장, 인천시당은 박호군 공동위원장이 준비 작업을 주도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충청권은 윤여준 의장, 광주는 윤장현 공동위원장, 전남은 김효석 공동위원장, 부산·경남은 김성식 공동위원장이 준비를 총괄하기로 했다.

전북 지역 담당자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으며 강원·제주·대구·경북 지역은 당분간 중앙에서 직접 관할해 시·도당 창당을 진행하기로 했다.

안 의원이 서울시당 창당을 직접 맡기로 한 것은 지역구가 서울이라는 점을 우선 감안한 것이지만 서울시당의 중요성과 안 의원의 관심을 반영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창당 준비단의 규모는 시·도별로 10∼20명 가량이 될 것으로 전해졌다.

새정추는 공동위원장단 중심으로 준비단을 이끈 뒤 시·도당 창준위가 만들어지면 2∼3명의 공동위원장 체제로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새정추 금태섭 대변인은 "특정 인맥이나 그런 것 없이 다양한 분들을 모셔서 창당준비단을 만들 것"이라며 "시·도당 창당준비단이 결성되면 중앙 공동위원장단 회의에서 승인을 받은 뒤 활동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새정추는 이날 회의에서 야권연대 불가론을 재확인하기도 했다.

금 대변인은 "국익과 민생을 위한 연대는 하겠지만 기본적으로는 정치의 새 틀을 만들기 위해 우리 길을 걸어갈 생각이라는 데에 공동위원장단이 인식을 같이 했다"며 "국익과 민생을 위해 공조할 수 있다는 것이지 정치공학적으로 선거 승리를 위해 연대하지는 않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s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