亞 순방길 日방문 전망
정부 "한국도 와야" 설득
오바마 '4월 訪韓' 외교전

정부가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사진)의 방한을 위해 총력전을 벌이고 있다. 오는 4월 아시아 순방을 앞둔 오바마 대통령이 한국을 제외한 채 일본을 방문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어서다. 이렇게 되면 미국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우경화 기조에 손을 들어주는 모양새가 돼 한국의 입장이 난처해질 수밖에 없다.

3일 외교부에 따르면 부처별 업무보고에 오바마 대통령의 조기 방한을 주요 정상 외교 일정으로 추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박근혜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이은 오바마 대통령의 조기 답방을 통해 한·미 동맹을 공고하게 하겠다는 계획이다.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지난달 한·미 외교장관회담을 위해 미국을 방문해 오바마 대통령의 방한 필요성을 설명했으며 최근 조지프 바이든 미국 부통령과 윌리엄 번스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방한했을 때도 외교부는 이런 입장을 전달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미·일 양국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오바마 대통령이 오는 4월 아시아 순방 때 필리핀 말레이시아와 일본을 방문하기로 뜻을 굳혔다”며 “오바마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이번 만남을 통해 오키나와 미군기지 이전과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체결, 중·일 간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 갈등, 북핵문제 등을 논의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외교 당국은 미·일 동맹의 견고함을 과시하기 위해 2박3일짜리 국빈방문을 희망하고 있지만 아직 구체적인 방문 형식과 체류 기간 등에 대해서는 결론이 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전예진 기자/도쿄=안재석 특파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