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위한 남북간 적십자 실무접촉이 오는 5일 오전 10시 판문점 북측 지역인 통일각에서 열린다.

통일부는 3일 북한이 이날 오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우리 정부가 제시한 5일 실무접촉에 동의했다고 발표했다.

북한은 이날 오전 5일이나 6일 중 남측이 원하는 날짜에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적십자 실무접촉을 갖자는 내용을 골자로 한 전통문을 보내왔다. 우리 정부도 적십자 실무접촉을 오는 5일 갖자고 북측에 답신하면서 날짜 및 장소가 확정됐다.

북한의 이산가족 실무접촉 동의는 우리 정부가 이달 17∼22일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열자고 지난달 27일 제의한 지 일주일 만에 이뤄진 것이다.

북한은 그러나 이날 통지문에서 우리가 제시한 이산가족 상봉 행사 개최일에 대해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