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설 연휴 기간 청와대 관저에 머물며 집권 2년차 국정운영 구상에 집중할 것으로 29일 알려졌다.

먼저 박 대통령은 내달 5일부터 시작하는 정부 각 부처별 업무보고에 대비해 국정현안의 세부적 내용 파악에 주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신년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제시한 국정운영 방향에 각 부처가 어떻게 준비하고 있는지를 미리 파악하고, 미흡한 점이 있다면 보완을 지시하기 위해 꼼꼼히 준비할 것이라는 얘기다.

특히 신년기자회견에서 내놓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국민의 먹고사는 문제로 만들어낼 세부 방안을 가장 고심할 것이라는 게 참모들의 공통적인 설명이다.

현안인 개인정보 대량유출과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을 조기수습하는 방안 역시 설 연휴 기간 박 대통령의 최고 관심사안으로 꼽힌다.

AI 사태는 자연재해에 가깝다 하더라도 방역대책이 허술했다는 지적이 적지 않다는 점에서 설 연휴 기간에도 박 대통령은 이 사안에서 눈을 떼지 못할 것으로 관측된다.

공백이 길어지는 청와대 인사(人事)는 설 연휴를 거치며 가닥이 잡힐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해 12월31일 김행 당시 대변인이 사표를 내면서 공석이 된 대변인은 한달이 되도록 비어 있고, 신설된 정무직 차관급인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자리는 공백기가 이보다 10여일 정도 더 길다.

여성가족비서관 자리 역시 채워져야 한다.

북한 문제는 풀릴듯하면서도 돌파구가 보이지 않고 있어서 박 대통령으로서도 아쉬움을 느낄만한 대목이다.

우리 정부가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뒤늦게 수용하면서 시기를 우리측에 일임하겠다던 북한이 내달 17∼22일 금강산에서 상봉행사를 하자는 구체적 제의를 받고도 이틀째 답변을 하지 않고 있어 북한의 의중에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연휴 기간 북한의 의도 등에 대한 안보팀의 보고를 받고 대책을 구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