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주재 한석우(39) 코트라 트리폴리무역관장 피랍 이틀째인 21일 정부와 코트라는 한 관장의 소재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21일 코트라 관계자는 "아직 한 관장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며 "납치범이 누구인지, 어떤 목적으로 납치했는지 명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부는 한 관장의 피랍 직후 리비아 정부에 안전한 석방을 위한 협조 요청을 했으며 코트라와 함께 모든 채널을 동원해 한 관장을 찾고 있다.

코트라는 현지 정보 수집 등 이번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20일 밤 본사 임직원 2명을 리비아로 보냈다.

리비아 인근 지중해 몰타에 사는 한 관장의 부인과 자녀들, 서울에 사는 부모에게는 지금까지의 상황을 설명하고 모든 편의를 제공하기로 했다.

한 관장은 19일 오후 5시30분(한국시간 20일 오전 0시30분)께 퇴근하던 중 트리폴리 시내에서 개인화기 등으로 무장한 괴한 4명에 의해 납치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