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최룡해 건의로 장성택 사형 집행 후 눈물…"

"김정은, 최룡해 건의로 장성택 사형 집행 후 눈물…"


북한 김정은이 최룡해의 건의로 장성택의 사형 집행을 승인한 뒤 한참 동안 눈물을 흘렸다고 일본 언론미우리 신문이 보도했다.

김정은이 최룡해 군 총정치국장 등의 건의에 따라 장성택 전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의 사형 집행을 승인했다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25일 전했다.

요미우리신문은 최룡해와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 등 간부 3명이 건의해 김정은이 사형 명령서에 서명했다고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 광저우 발로 전했다.

특히 김정은이 장성택의 사형이 집행되고 닷새 후인 17일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중앙추모대회에 참석하기 직전까지 “울고 있었다”고 소식통은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