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문재인 의원은 24일 코레일의 수서발 KTX 자회사 설립 계획에서 비롯된 철도 민영화 논란과 관련, "박근혜정부가 민영화를 하지 않을 방침이라면 입법으로 (이를) 명시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참여정부는 처음부터 철도 민영화에 반대했다"며 "그래서 그 전 정부까지 도도하게 이어져 왔던 민영화 흐름을 입법에 의한 철도공사화로 저지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철도민영화를 금지하는 법안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야당에 맞서 민영화를 하지 않겠다는 결의안을 여야 합의로 처리하면 된다는 여당의 주장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문 의원이 철도 민영화 논란을 비롯해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트위터로 의견을 밝힌 것은 이날이 3일째다.

전날에는 철도노조 지도부 체포를 위한 경찰의 공권력 행사를 두고 "노동자와 노동조합을 적처럼 대하면서 민생을 말하고 국민의 행복을 말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이틀 전에는 "대화와 협상이 먼저여야지, 공권력이 먼저여서는 안 된다"며 "공권력 투입은 마지막 수단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당은 이와 같은 문 의원의 트위터 글에 대해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문 의원이 '말 바꾸기'를 하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

새누리당 강은희 원내대변인은 지난 23일 국회 브리핑에서 "문 의원은 2003년 6월 청와대 민정수석 재직 당시는 '노조가 복귀의 전제 조건을 달아선 안 된다', '철도 파업의 경우 대화와 타협의 여지가 없다'는 등의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문 의원의 대변인 격인 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정부는 대화로 노조 측의 입장을 많이 수용한 상태였다"며 "공권력 역시 지도부 체포 등이 아닌 조합원 해산을 목적으로 행사됐다"고 반박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