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안철수 의원의 신당 창당 준비기구인 '새정치추진위원회(새정추)'는 철도노조 파업과 관련해 18일 "철도 민영화와 분사 문제를 원점에서 다시 논의하라"고 촉구했다.

새정추는 이날 논평을 내고 "정부와 노사간 입장차가 극명한 사안이 충분한 사전 조율 없이 졸속으로 진행돼 결과적으로 국민 불편과 불안, 물류차질 등 경제적 손실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요구했다.

새정추는 "철도는 국가기간 산업망인 만큼 민영화 여부는 개념 정립과 운영의 효율성, 국민 편의와 안전, 물류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신중히 접근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현 시점에서 국민의 인프라인 철도 민영화를 추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정부와 코레일이 수서발 KTX 법인설립이 민영화와 관계없으며 경영효율성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는데 대해서도 새정추는 "그 타당성이 충분히 입증되지 않았다"며 "오히려 인력의 중복 등 비효율성의 비용이 더 커질 우려가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s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