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은 3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혼외자녀' 의혹과 관련, 가족관계등록부 무단 조회 과정에 서초구청 조이제 행정지원국장과 청와대 조모 행정관이 연루됐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관영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조 행정관의 직속상관인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은 박근혜 대통령의 최측근 보좌진"이라며 "국민의 눈을 가리고 귀를 막는 꼼수로 이번 사태를 막으려다가는 더 큰 심판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조 행정관의 개인정보 유출 수사는 정권의 도덕성과 국민적 신뢰에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라며 "최종적인 정보의 귀착지가 어디인지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박기춘 사무총장은 국회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국장과 조모 행정관은 이명박 전 대통령과 동고동락한 MB정권의 호위무사"라며 "검찰총장 찍어내기가 박근혜 정권의 단독작품인지 '이명박근혜 정권'의 합작품인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병호 의원은 "감찰업무와 무관한 조모 행정관의 가족부 조회는 채 총장 찍어내기가 조직적으로 이뤄졌다는 것을 실증하고 있다"며 "그 배후에 박 대통령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고 비판했다.

한편 전병헌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대통령이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을 받는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민주당이 업무상 횡령혐의로 고발한 데 대한 수사결과를 지켜보고 끝까지 문제삼겠다"고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법인카드 유용 의혹이 밝혀지면 후보직을 사퇴하겠다'던 문 장관의 약속도 지켜지지 않았고 박 대통령은 불통정치를 보여줬다"며 "문 장관의 임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