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차·삼남 태어난 방…故노무현 前대통령도 묵어

영국을 국빈 방문 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버킹엄궁 내에서 이틀밤을 묵는 숙소는 특별한 사연을 지니고 있다.

5일(이하 현지시간) 청와대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영국 도착 당일인 4일 런던 시내 한 호텔에 투숙했지만, 이틀째인 이날은 공식환영식과 국빈만찬 등을 거친 뒤 버킹엄궁 내 '벨지언 스위트'(Belgian Suite)에서 묵는다.

국빈방문 사흘째도 역시 이곳을 숙소로 사용한다.

앞서 버킹엄궁에 도착한 뒤 여왕은 직접 박 대통령을 이 방으로 안내했다.

벨지언 스위트가 있는 궁내 건물에 여왕의 숙소도 있다는 점에서, 주인으로 손님을 각별하게 대하면서 방을 직접 안내하고 소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특히 이 벨지언 스위트는 여왕의 3남1녀 중 차남과 삼남인 앤드루 왕자(요크 공작)와 에드워드 왕자(웨섹스 백작)가 태어난 방인 것으로 알려졌다.

좀 더 거슬러 올라가면 빅토리아 여왕 시절, 여왕의 삼촌이 좋아했던 방으로도 전해졌다.

우리나라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영국을 국빈 방문한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도 당시 이 방에 묵었다.

한편 버킹엄궁에는 박 대통령 외에 우리 측 인사들도 이틀간 묵게 된다.

이들 중 공식수행원은 4명으로, 윤병세 외교장관과 윤상직 산업부장관 그리고 최문기 미래부 장관과 의전장이다.

나머지는 박 대통령의 보좌진이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장관 명단을 받아보고 방 배정도 직접 하는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연합뉴스) 신지홍 김남권 기자 sout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