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 대사 답변 문제로 한때 정회 소동
민주 "국기문란 논란의 중심"…권 대사 "한 점 부끄러움 없다"


26일 열린 중국주재 한국대사관에 대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사전 유출 의혹과 관련, 민주당 의원들과 권영세 주중대사간 한바탕 설전이 펼쳐지면서 국정감사가 일시 중단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지난 7∼8월 국회 국가정보원 국정조사 당시 증인 채택을 요구했다 불발되고 나서 피감기관장으로 권 대사를 만난 민주당 의원들은 벼려왔다는 듯 파상 공세를 펼쳤다.

권 대사는 이번 국정감사가 대사관 소관상황에 관한 것이니만큼 개인적인 질문에는 대답하지 않겠다고 버티면서 회의 초반부터 분위기는 격앙됐다.

민주당 원혜영 의원은 "NLL 대화록 공개와 헌법을 파괴한 국가정보기관이나 군의 노골적 대선 개입 사안에 권 대사가 핵심인물로 거론되고 있어 그 관련성을 명확히 규정하는 게 주중 대사로서의 업무수행에 중요하다."며 "대화록을 비상상황에서 까느냐 마느냐 등의 말을 한 적이 있느냐"고 따졌다.

원 의원은 또 권 대사가 한 언론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녹음파일이 사실이어도 문제 될 게 없다. 사적인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는데 사실이냐고 추궁했다.

이에 대해 권 대사는 "언론 보도가 100% 정확한 것은 아니다. 전화가 와서 사실이 아니고 특별히 문제될 것 없다고 말한 것일 뿐이다. 이걸 단독 인터뷰라고 보도해서 항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특히 권 대사는 대화록 사전유출 의혹과 관련해 "그 점에 대해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며 "불법적으로 얻어진 자료를 조작해가면서 저를 끌어들이는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다.

또 국정원과 국방부의 대선개입 논란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그 문제는 현재 수사 중이며 실제확인된 것이 아니어서 이 자리에서 얘기하긴 적절하지 않다"고 답변을 거부했다.

대선 개입과 관련된 질문이 이어지자 그는 "주중대사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대화록 문제를 거론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본다"면서 "만약 그 문제를 묻겠다면 국정감사를 정회하고 물어주기 바란다"고 주문하기도 했다.

새누리당의 윤상현 의원 등 여당의원들은 NLL 대화록 유출 논란에 대해 "점심대화 대용이 대사도 모르게 녹음된 뒤 절취당하고 의도적으로 편집돼 공개되면서 권 대사가 매도됐다. 권 대사는 피해자다."라며 권 대사를 감쌌다.

이에 대해 원 의원은 "내치와 외치가 구분될 수 없으니 국기문란 논란의 한 중심에 있는 권 대사에게 관련 질의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하면서 "피감기관이 국정감사의 대상과 범위를 정할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감사반장인 유인태 의원도 "개인의 도덕성 등은 얼마든지 질문할 수 있다. 질의권을 존중해주기 바란다"며 원 의원의 편을 들었다.

오후에 속개된 회의에서 원혜영 의원은 권 대사를 상대로 작년 12월13일 당시 원세훈 국정원장과 통화했는지를 캐물었고 권 대사가 계속 답변을 피하자 "피감기관의 대표인 대사가 답변을 거부하고 있어 국정감사 진행이 어렵다. 감사를 중단하겠다"며 권 대사를 압박했다.

감사장 분위기가 냉랭해지자 유인태 의원이 "국회 국정조사 특위에서 권 대사가 증인으로 참여하지 못했다. 그때 걸러졌고 그때 걸러진 걸 가지고 (이 자리에서) 재탕, 삼탕하는 것이라는 말리겠지만 (의원들의 질문에) 이 자리에서 대답하지 못하겠다고 말하는 것은 납득하지 못하겠다"며 권 대사의 태도를 질타했다.

권 대사는 예민한 사안이었던 국정조사 증인 얘기가 나오자 "국정조사 증인의 범위는 국회에서 결정했고 제가 끼지 않아서 얘기 못했다."면서 "제가 회피한 것 같다는 뉘앙스가 있다면 사실을 바로잡아야 한다. 회피한 것은 아니다"라며 국회 증인 채택은 자신과 무관하다고 강변했다.

권 대사의 말이 끝나자마자 유 의원은 "국정조사 특위를 회피했다고 말한 적 없다. 남의 말을 왜곡하지 말라"며 화를 내고서 "감사를 잠시 중지하겠다"며 정회를 선포하고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후 약 30분이 정회 끝에 국정감사가 재개됐으나 한 차례 소동을 겪은 후여서인지 비교적 평온한 분위기에서 개성공단 문제, 한·중간 어엽협정 문제, 교민 보호문제 등 현안중심으로 진행됐다.

지난 6월 민주당 박범계 의원은 대선 당시 박근혜 후보 선대위 종합상황실장을 맡았던 권 대사와 한 월간지 기자의 대화내용을 담은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대선 9일 전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이뤄진 이 대화에서 권 대사는 "우리가 집권하면 2007년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NLL 대화내용을 까겠다"며 회의록 공개를 '컨티전시 플랜(비상계획)'으로 검토했다고 말한 것으로 돼 있다.

이에 대해 권 대사는 `불법으로 취득한 녹음파일'을 조작한 것이라는 입장을 견지해왔다.

(베이징연합뉴스) 신삼호 특파원 ssh@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