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전 장관, 한번도 대통령 면담 요청 안 해"

김기춘 대통령 비서실장은 4일 혼외아들 의혹을 받은 채동욱 전 검찰총장의 사퇴에 대해 "청와대가 전혀 관여한 일이 없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 대통령실 결산심사보고에 출석해 "검찰로서도 매우 불행하고 불명예스럽겠지만 검찰총장의 사생활, 품위, 도덕성의 문제에 지나지 않는다"며 야당에서 제기한 '청와대 외압설'을 부인했다.

김 실장은 "최근 결혼한 사법연수원생이 동료 연수생과 불륜관계를 맺어 파면을 당한 것 역시 공직자의 품위의 문제"라면서 채 전 총장의 사퇴에 대해 "전혀 정치적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기초연금 논란 속에 최근 사퇴한 진영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사퇴 전 박근혜 대통령과의 면담을 신청했으나 청와대 비서실로부터 거절당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대해 "진 전 장관은 박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무회의에도 참석하는 등 충분히 대통령을 만날 기회가 있었다"면서 "진 전 장관은 한 번도 면담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진 전 장관은 당 정책위의장이었고, 선대위 국민행복위원회추진 부위원장, 인수위 부위원장 등을 지내면서 기초연금과 국민연금을 연계하는 게 필요하다는 소신을 갖고 한 분"이라면서 "갑자기 소신과 다르다는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해서 국무총리도 업무에 복귀해 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aayyss@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