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17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3자회담이 성과 없이 끝난 데 대해 '민주당 책임론'을 부각하는 데 주력했다.

새누리당은 각종 민생현안에 대한 박 대통령의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였다고 3자회담의 의미를 부여하는 동시에 민주당에 대해서는 "장외투쟁의 빌미를 찾는 수단으로 3자회담을 악용했다"고 비판을 가했다.

이는 3자회담을 기점으로 여야 간 대치 정국이 장기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고개를 드는 상황에서, 향후 국회 파행의 책임은 전적으로 민주당에 있다는 비판 여론을 끌어내려는 취지로 보인다.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의에서는 민주당에 대해 격앙된 내부 기류가 그대로 표출됐다.

민주당의 장외투쟁 철회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다시 높아졌다.

황우여 대표는 "박 대통령이 개혁과 민생에 관한 야당 측의 얘기에 화답하면서 확실한 의지를 보였다"고 평가한 뒤 "국정을 함께 논의하자는 여당의 손을 야당이 계속 뿌리치는데 과연 국민에게 어떻게 설명해야 할지 말문이 막힌다"며 비판했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김 대표가) 민주주의 위기를 운운하면서 회담 자체를 결렬이라고 선언했는데 애초 어떤 성과를 도출하려는 생각이 없었던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고 말했다.

이혜훈 최고위원도 "먹고사는 것을 챙기는 각종 민생법안이 다뤄지고 예산이 결정되는 정기국회를 거부하는 정당은 존재가치를 상실할 수밖에 없다"면서 "민주당은 정기국회의 법안·예산 심사를 정상화하면서 자신들의 주장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우택 최고위원은 "야당이 장외투쟁을 지속하려는 빌미를 갖기 위해 회담을 이용했다면 국민의 엄중한 심판을 받을 것"이라며 "민주주의 회복이라는 탈을 쓰고 있는 민주당의 저의가 대단히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홍문종 사무총장은 "민주당이 국민과 민생을 외면하면 결국 실패할 것"이라며 "민주당은 속히 천막을 걷고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ju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