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 "국정원사태는 前 정권 일, 개혁안 내놓겠다"
金 "채 총장 사퇴 책임 물어야…다시 천막 갈 것"
< 서로 딴 곳만… > 박근혜 대통령과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16일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와 3자 회담을 마치고 굳은 표정으로 국회 사랑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 서로 딴 곳만… > 박근혜 대통령과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16일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와 3자 회담을 마치고 굳은 표정으로 국회 사랑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대표가 16일 국회에서 3자 회담을 했으나 채동욱 검찰 총장 사퇴 문제, 국가정보원 개혁 및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 이견만 확인한 채 합의문 도출없이 끝났다. 회담이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여야 대치상황은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대통령 사과와 책임자 처벌, 국내파트 폐지를 비롯한 국정원 개혁 등 7개 요구사항을 내놨다. 김 대표는 또 채 총장 사퇴 파문과 관련, ‘검찰 무력화 시도’라며 청와대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대통령은 “국정원의 정치 개입을 확실히 못하게 하고, 자체 개혁안을 내놓게 하겠다”고 말했다. 또 “국정원 사건 재판 결과가 나오면 책임도 묻겠다”고 했다. 하지만 “국정원 국내파트 폐지는 옳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해선 “전 정권에서 벌어진 사안”이라며 “사과는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민생 문제와 관련, “세출 구조조정과 비과세 감면으로 복지 재원을 마련하고 그래도 부족하면 국민 공감대 아래 증세도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김 대표는 회담 뒤 “민주주의의 밤은 길어져 다시 천막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채 총장 사퇴 파장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법무부는 채 총장 감찰을 강행했다. 박지원 전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광수 대검 공안2부장과 이중희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이 조직적으로 채 총장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 부장은 “전혀 근거 없는 일”이라며 사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