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열린 ' 국회 3자회담' 결과에 대해 "많은 얘기가 오갔지만 정답은 하나도 없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 사랑재에서 진행된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가시적 성과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할 말은 다 했다"며 이같이 답변했다.

합의문 도출에 실패했으냐는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 없이 현장을 떠났다. 이와 관련, 김관영 수석 대변인은 "합의문 같은 것은 없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