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자회담…김한길 "국정원 개혁 의지 밝혀달라"
법무부, 채 총장 감찰 강행… 퇴 파장 이어져
< 굳은 표정 野 대표 > 박근혜 대통령(오른쪽)이 16일 국회 사랑재에서 3자회담을 갖기 전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 굳은 표정 野 대표 > 박근혜 대통령(오른쪽)이 16일 국회 사랑재에서 3자회담을 갖기 전 김한길 민주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과거에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함께 노력해서 고쳤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국회 본관 옆에 있는 사랑재에서 잇따라 열린 러시아·베트남 순방설명회와 대통령·여야 대표 간 3자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전했다.

박 대통령은 “(대통령-여야 대표 간) 3자회담을 통해 오해가 풀렸으면 좋겠다”며 “이번 추석 때 국민이 민생에 대한 희망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준비된 원고를 통해 “민주주의 회복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보여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 조사를 통해 대선 개입 혐의가 일부 밝혀진 국정원 개혁 의지를 추석 전에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김 대표는 국내파트 분리, 대공수사관 이관, 예비비 국회 통제 등을 내용으로 한 국정원 개혁안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김 대표는 또 ‘혼외 아들’ 의혹에 휩싸인 채동욱 검찰총장의 사퇴 배경을 놓고 청와대 책임론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채 총장 감찰 지시 등 청와대 배후설을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표는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에 대한 검찰의 소신 수사 보장도 요구했다.

박 대통령은 순방설명회에서 “순방 국가들과 공동 번영을 이루는 여러 가지 합의를 보았고, 거기에 진출해 있는 우리 기업들의 여러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데 노력하고 왔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러시아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얻은 성과와 회의 기간 러시아, 독일, 이탈리아 등 각국 정상들과의 합의 사항 등을 설명한 뒤 향후 정상외교를 위한 국회협의체를 제안했다. 순방설명회에는 강창희 국회의장과 이병석·박병석 국회부의장,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최경환 원내대표, 김 대표와 함께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한편 채 총장 사퇴 파장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법무부는 채 총장 감찰을 강행하기로 결정했다. 박지원 민주당 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광수 대검 공안2부장과 이중희 청와대 민정비사관 등이 조직적으로 채 총장을 사찰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김 부장은 “전혀 근거 없는 일”이라고 사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