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정치적 악용" 불쾌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15일 ‘혼외 아들 의혹’ 사건으로 채동욱 검찰총장이 전격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사표를 수리하지 않았다. 진실 규명이 우선”이라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강조하고 “채 총장 사건은 공직자 윤리의 문제지 검찰 독립성 문제가 아니다. 왜 정치적으로 악용하나”며 야권을 비판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서울광장 천막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6일 열릴 대통령과 여야 대표 간 3자회담에 참석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회담 의제는 국정원의 정치 개입 폐해가 돼야 하고, 채 총장 사퇴도 그 연장선상에 있다”며 “대통령이 분명한 답변을 준비해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