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길 "3자회담 참석…박 대통령, 국정원·채동욱 사태 분명히 답하라"

민주당 김한길 대표가 16일로 예정된 박근혜 대통령-여야 대표 3자 회담에 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대표는 15일 오후 2시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3자 회담에 응하겠다"고 밝힌 뒤 "회담 주요의제는 '국가권력기관의 정치개입에 다른 폐해'여야한다"고 요구했다.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개혁의지를 담보하는 3자 회담이 되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최근 혼외아들 논란 끝에 사퇴한 채동욱 검찰총장 문제도 이번 3자 회담의 주요 의제라고 못박았다.

김 대표는 "이번 검찰총장 사태도 (국가권력 정치개입) 연장선에 있기 때문에 이에 대한 분명한 답변을 대통령이 준비해야한다"고 포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오늘날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무너려 내려 참담한 심경"이라면서 "현재 공포정치 및 정보정치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아주 크다"고 현 정부를 비판했다.

더 나아가 "정부가 (채동욱) 검찰총장까지 몰아냈다"면서 "권력의 잣대로 유무죄를 단언할 수 없기 때문에 검찰총장 사퇴 건에서 박 대통령도 책임을 피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김민성 기자 mea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